도록태가 뭔가요
cookis

Recent Comment

2008.11.04 17:12 stuff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2.0 | -0.33 EV | 50.0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08:10:20 20:54:11
nike+ ipod sports kit.

1. 가격은 35,000원.
2. 송신 센서와, 수신부로 이루어져있다.
3. 센서는 Nike+ 신발에 장착한다.
4. 수신부는 Ipod의 데이터 커넥터에 접속시킨다.
5. ipod를 켜고, nike+ 메뉴를 선택 후 달리면 된다.

simple.
간단하다.
이것은 apple의 철학이지만, 과연 실제로도 그럴까?

Nike+ Ipod sports kit 센서를 장착할 수 있는 신발(Nike+ 제품군)을 준비하고 있지만, 
가벼운 마음으로 구입하기에는 가격이 만만치 않다.
nike+ 수신부를 Ipod nano에 장착하게 되면 기존 nano armband 에는 장착이 되지않는다.
수신부까지 장착 가능한 전용 Sports armband로 새로 구입을 해야한다.
이쯤되면 1,000 시간 후에 죽을 nike+ 센서의 시한부 삶은 애교다.

Nike+ 전용신발은 없었지만, 벨크로 테잎을 이용해 nike+ 센서를 운동화에 묶었다.
전용신발에 비해 기록에 약간의 오차가 있다고 하지만 크게 중요하지는 않았고,
센서를 뒤집어 끼우지 않는한 정상동작했다.
운동시에는 Ipod 의 액정에 진행시간, 거리, 페이스, 노래제목이 표시되고 기록된다.
운동이 끝난 후에 ipod가 pc와 접속을 하게되면, Itunes를 통해서
Nikeplus.com 웹사이트로 데이터를 자동으로 전송한다.

지난 2주동안의 결과는 44km
평균페이스는 10'per Km. (1Km 주파에 10분) 실제로는 그냥 걷기 운동이다. -_-
세부 내역에서는 칼로리소모나 기타 정보들이 그래프로 표시된다.

내 운동기록을 기록할 수 있으며, 다른 유저들과 비교하거나 같이 기록을 만드는 챌린지 모드도 가능하다.
아직은 뉴비라 눈팅 중이지만,,

많은 운동을 해보지는 못했지만 혼자하는 심심한 운동이 아니라, 
nike+ 라는 친구와 함께 하는 운동이라는 '동기부여'가 된다는 점에서는 재미있는 물건이다.

“예전에 일본의 유명한 만능 연예인 다모리가 텔레비전에서 ‘이른 아침에 조깅한답시고 뛰어다니는 인간들을 보면, 딴죽이라도 걸어서 넘어뜨리고 싶어집니다. 당신들, 그렇게까지 하면서 오래 살고 싶어요?’라고 했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는데, 그 기분도 어느 정도는 이해가 간다. 하지만 이것만은 단언할 수 있는데, 42km를 달리는 일은 결코 따분한 행위가 아니다. 그것은 매우 스릴 넘치는 비일상적이고도 창조적인 행위다. 달리다 보면 평소에는 따분하기 이를 데 없는
사람이라도 ‘뭔가 특별’해질 수 있다. … 설령 짧게 밖에 살 수 없다고 해도 그 짧은 인생을 어떻게든 완전히 집중해서
살기 위해 달리는 거라고 생각한다.”  -하루키 수필집 <슬픈 외국어>에서

posted by cook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