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록태가 뭔가요
cookis

Recent Comment

'IBM'에 해당되는 글 3건

  1. 2009.10.01 IBM DS3200 troubleshoot
  2. 2009.09.25 x3550/x3650 RAID1 issue (3)
  3. 2006.06.02 IBM UltraNav Keyboard
2009. 10. 1. 12:42 hardwares

DS3200은 IBM의 Entry급의 Storage System으로 SAS/SATA 디스크를 장착 가능한 DAS 스토리지 시스템이다. 6Gbps의 대역폭을 지원하는 SAS/SATA-III 급의 제품들이 나오면, 제품의 위치가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현재로서는 가격/성능 두 마리의 토끼를 다 잡을 수 있는 제품인 듯. DS3200의 설치 과정은 Windows의 Storport 관련 Hotfix(KB932755,KB916048,KB932755)를 적용하고, OS버전에 맞는 DS Storage Manager를 설치하면 간단하게 장비를 잡을 수 있다. (DS4700과 같은버전의 SM을 사용한다)

Firmware Updates

2TB 이상의 LUN을 생성하기 위하여, 컨트롤러의 펌웨어를 06.70.69.00 에서 07.35.41.00 으로 업데이트를 해야하는데, 06->07 의 Major 버전 업데이트라, Firmware Upgrade Tool에서 컨트롤러의 Firmware를 업데이트 하지 못하는 현상이 발생한다. 담당 엔지니어는 In-Band에서는 업데이트가 안된다며, Out-Band에서 IP 설정 후 업데이트를 시도했으나 실패. 결국은 고객님이 IBM 웹사이트에서 Troubleshoot Retain을 찾아서 알려줬다. -_- Enterprise Management -> Tools -> Execute Script -> activate storageSubsystem firmware; 입력 후, Verify and Execute 실행 및 펌웨어 업데이트. https://www-947.ibm.com/systems/support/supportsite.wss/docdisplay?lndocid=MIGR-5078731&brandind=5000028


Disk Performances

아무리 비싼 장비 사 놔도 모르면 소용없다. 문제가 발생한 것은 장비 도입 후 5개월이 지났을때 였는데, 그 전까지는 모르고 있다가, 새로 장비를 세팅하는 과정에서 문제를 발견했다. 디스크에 쓰기 I/O가 지속적으로 발생 할 경우에 Sequential Write 기준 약 5-60MB/sec에서 3MB/sec 정도로 속도가 급격하게 떨어지는 문제가 발생하였다. BP/한국 IBM에서 문제 해결을 못해서, 미국 IBM까지 이슈가 갔다 온것 같은데, 결국 나온 답은 컨트롤러의 설정문제였다. 두 컨트롤러 간의 데이터 공유를 위해, 듀얼 컨트롤러 모델에만 적용되는 mirrored cache라는 옵션이 있는데, 이 옵션이 싱글 컨트롤러 모델일 때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해당 옵션을 수정한 뒤로는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다. Logical Drive에 변경(삭제/제거)이 있을 때 마다 위와 같은 설정을 script 에서 적용해주어야 한다. 참고로 Single 컨트롤러 모델이 약 4,500$, Dual 컨트롤러 모델이 약 6,500$ (디스크 제외)

set allLogicalDrives writeCacheEnabled=false;
set allLogicalDrives mirrorCacheEnabled=false;
set logicalDrive ["1"] writeCacheEnabled=true;

set logicalDrive ["2"] writeCacheEnabled=true;
set logicalDrive ["3"] writeCacheEnabled=true;

Delete Arrays

임시로 사용하던 장비의 구성 변경을 위해서 디스크 Array를 재구성 해야 하는데, 기존 Array가 삭제 안되는 난감한 상황
clear storageSubsystem configuration; http://www.x4live.com/DS3200-and-DS3400-system-reset.html

근데, SM에는 defunct drive 메뉴가 없어서 UnAssigned 디스크 뽑을 때 그냥 뽑았는데, 이렇게 뽑는 거 맞냐? -_-


posted by cookis
TAG DS3200, IBM

댓글을 달아 주세요

2009. 9. 25. 11:59 hardwares

대상 장비 IBM x3550/x3650


정확하게는 ServeRaid 8k/8k-l ServeRAID Manager Event Log 에서는 "Periodic scan found one or more critical logical drives: controller 1. Repair as soon as possible avoid data loss." 로 기록 된다. 해당 로그로 구글링을 했었는데, 결과를 못 찾았었던 기억이 있기에 기록.

일반적으로 Disk Fail이 나게 되면 Disk Backplane이나 Diagnostics Panel에서 장애를 감지할 수 있게 해주는데, DIsk Fail 이 아니고, Raid 1 (Mirroring) Array에서 디스크가 떨어져 나온 것이기 때문에, 겉으로는 아무런 장애도 감지할 수 없다. 이 때문에 warning event 확인을 위해 E-Mail Notification을 설정하였음. ServeRAID 8k 5.2.0-15429 이전 빌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버그사항으로, 미러링으로 설정된 Drive 중 두번째 Disk가 인식을 못하는 상황이 발생하고 Raid 1 Array에서 떨어져 나온다. 리부팅(컨트롤러 리셋) 디스크를 다시 장착 해주면 Rebuild 를 진행 할 수 있다. ServeRAID Firmware 및 Drive Firmware 업데이트 권고.

Fixed a problem with missing slot information from hard drives (Refer to retain tip H195169)
https://www-947.ibm.com/systems/support/supportsite.wss/docdisplay?lndocid=MIGR-5073641&brandind=5000008
http://www-947.ibm.com/systems/support/supportsite.wss/docdisplay?brandind=5000008&lndocid=MIGR-5079953

위와 같은 사항은 x3550 한대, x3650 한대, 총 두대 있었음.


카메라 미러가 떨어지지 않나, RAID1 미러디스크가 떨어지지 않나... 세상 참 별일 다 있군.


posted by cooki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azis 2009.09.25 13:41 신고  Addr  Edit/Del  Reply

    이러다 미러란 미러는 다 떨어지것군 -.-

  2. kaer 2009.09.29 13:39 신고  Addr  Edit/Del  Reply

    미니쿠페사면 룸미러도 떨어질 기세

2006. 6. 2. 17:50 hardwares
사용자 삽입 이미지


회사에서 서브PC에 사용중이던 IBM UltraNav 텐키 버전 입니다. 육현님께 저렴하게 입양했었던것인데,

터치패드와 트랙포인트(빨콩)가 달려 있어서 컴퓨터를 한대 이상 쓰려고 할때,

거추장스러운 마우스를 따로 두지 않아도 되는, 최고의 서브용 키보드라고 생각합니다만 -.-;;


'Scroll Lock' 버튼이 있다는 이유 하나만으로 집PC의 메인 키보드로 쓰려고 가져왔는데

단점이 하나 둘씩 보이기 시작하는 것이, 정말 좌절의 나락으로 내몰아치고 있습니다.

일단은 키배치.

방향키 위에 있던 Ins/Del/Home/End/PgUp/PgDn 키들이 전혀 다른 위치에 붙어 있는 바람에,

Home,End 등의 커서 이동이나 Shift + Home/End 등의 블럭을 지정을 하는데 큰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_-;;

붙여넣기(Shift+Insert) 단축키도 버벅대고 있고.. 대체 버튼인 Ctrl+V를 누를려고 해도

Ctrl 위치에 펑션키(Fn)이 붙어있다 보니 screen의 Ctrl+A+Space 나 Ctrl+C등의 단축키를

사용하는데 애로사항이 많습니다. 덕분에 컴퓨팅 속도가 많이 느려지고 능률도 안오르는 절망적인 사태가.. OTL


사용자 삽입 이미지



Fn 키를 Ctrl 키로 바꾸려고 키맵핑을 시도 해봤는데.. 스캔 코드로도 안잡히는것을 보고서는 이내 포기했습니다.

윈도우키 없는건 뭐.. 그냥..  탐색기 열때 마우스만 좀 더 고생할 뿐.. 이라고...


정녕 '스페이스 세이버' 이외의 기능상 장점은 없었단 말인가.. 라고 되새겨보는 요즘

-_-;;
posted by cookis
TAG IBM, 키보드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