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록태가 뭔가요
cookis

Recent Comment

2011.07.20 11:01 stuff

Panasonic | DMC-GF1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100sec | F/1.7 | +0.66 EV | 20.0mm | ISO-200 | Off Compulsory | 2011:07:19 17:49:50

Tissot PRC200, T17.1.516.32. 해외출장 가시는 분께 부탁해서 백화점 가격의 거의 반 가격에 샀음. (28.7?)

주요 기능은 200미터 방수(?? 수심 200 미터 까지 내려갈 일이 있긴 있나? 그 전에 죽을 듯 -_-), ETA 무브먼트(오토매틱도 아니고 쿼츠인데 별로 의미 없는거 같기도), 크로노그래프(처음 DKNY에서 크로노그래프 기능이 있는 시계를 샀었는데, 초침이 안 가길래 시계가 고장난줄 알고 계속 초침을 돌렸었다 -_-) 사파이어 글라스(이건 괜찮고) 등등. 시계 브랜드 입문용으로 좋은 평가를 받고 있는 PRC200. 생각했던 것 보단 알이 작고, 두꺼운게 좀 흠이긴 한데, 나름 만족 중.

선물 받았던 폴스미스 five eyes를 잃어버리고 20대 초반에 샀던 패션브랜드 시계들만 착용하다가, 가까스로 분수에 맞는 시계를 구매했음. 가격 상관 없이 갖고 싶었던 건, 포르투기즈나 까레라2014 정도였는데 사실 많이 무리고... 현실적인 레벨로 내려와서 재즈마스터 논크로노나 PRC200으로 생각하고 있었는데, D버클이 아니라서 포기. 째마 논크가 2010? 모델 부터 D버클이 아닌 일반 버클로 바뀌었는데, D버클이었으면 아마 째마를 샀을 듯. 우연찮게도 이 시계를 받은 날 손석희님의 카시오 전자 시계가 클량에서 이슈가 됐었는데, 눈만 높았던 현실을 깨닫게 됐음. 레알 된장이 된 기분? 그래도 기왕 샀으니 오래써야지 하고 다짐함-_-

더보기


posted by cookis